• UPDATE : 2020.9.18 금 16:06
HOME 사회 사회
‘경안천 토막살해’ 피의자 유동수, 언론 공개내연관계 여성 살해후 시신 훼손ㆍ유기 혐의… 5일 검찰 송치
5일 검찰에 송치되는 '경안천 토막살인' 피의자 유동수.

[용인뉴스=신상훈 기자] ‘경안천 토막살해’ 사건 피의자 유동수(49, 중국국적)의 얼굴이 5일 언론에 공개됐다.

유씨는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등 혐의를 받고 검찰로 송치되기 직전인 이날 오전 8시50분쯤 용인동부경찰서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유씨는 지난 7월 25~26일 내연관계였던 동포 여성 A씨(42·중국 국적)를 처인구 자신의 원룸에서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해 경안천변 2곳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발생 직후인 지난달 27일 유씨를 체포한 이후 지속적인 조사를 벌였지만 그는 묵비권을 행사하는 등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4일 오후 2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특정강력범죄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잔혹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판단돼 유씨의 얼굴과 이름, 나이 등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