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1 화 15:41
HOME 사회 사회
용인시, 주민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 ‘행복마을관리소’ 설치용인시, 유림동행정복지센터 3층 설치…8월 중순부터 운영 시작

[용인뉴스=신상훈 기자] 용인시는 24일 주거 취약지나 복지 수요가 높은 지역 주민들에게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행복마을관리소’를 설치해 8월 중순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용인시청 전경

행복마을관리소는 유림동 행정복지센터 3층 유휴공간 38.5㎡를 리모델링해 문을 연다.

이곳에서는 행복마을지킴이 8명과 행복마을사무원 2명 등 총 10명이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교대 근무를 하면서 주민의 불편사항을 처리하고 생활편의를 제공한다.

여성‧어린이 등 안전약자 보호, 마을 순찰, 간단한 집수리, 공구 대여 등을 지원하며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7월 말까지 행복마을지킴이와 사무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유림동 행복마을관리소가 주민생활 편의지원을 위한 거점 및 지역 내 소통의 공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