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1 화 15:41
HOME 사회 사회
식중독 없는 복날 위해 생닭 취급 ‧ 조리 주의 당부용인시보건소, 캠필로박터균 식중독 감염 예방수칙 3가지 소개

[용인뉴스=신상훈 기자] 용인시보건소는 26일과 8월15일 복날을 맞아 생닭을 취급 ‧ 조리할 땐 캠필로박터 식중독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식약처(캄필로박터균)(사진제공 - 용인시)

캠필로박터균은 동물이나 가축, 조류의 위장관에서 흔히 발견되는 균으로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염되어 인수공통감염병을 일으킬 수 있다.

냉장이나 동결상태에서는 장기간 생존 가능하지만, 70℃ 이상의 고온에서는 1분 만에 사멸한다.

이와 관련해 보건소는 캠필로박터균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3가지 수칙을 소개하며 시민들의 실천을 당부했다.

수칙은 생닭 등 원재료와 조리식품은 분리해서 보관하기 세척할 땐 채소부터 시작해 생닭은 마지막에 씻기 조리할 땐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75℃에서 1분 이상 충분히 가열하기 등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더불어 여름철 발생율이 높은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을 예방하는 데에도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손 씻기를 비롯한 조리위생을 철저히 지켜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