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8 수 16:46
HOME 사회 수지구
보호구역 횡단보도에 야간안전 강화 LED 바닥등용인시, 보행자 많은 상업지역 포함 12곳 시범 설치…야간 교통사고 예방
용인시청 역 앞 사진 (사진제공 - 용인시)

[용인뉴스 신상훈 기자] 용인시는 수지구 죽전동 대지초교삼거리를 비롯한 어린이보호구역과 보행자가 많이 다니는 상업지역의 횡단보도 12곳에 야간안전을 강화한 LED 바닥등을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활주로의 유도등처럼 횡단보도를 밝혀 야간이나 악천후 때라도 운전자가 보행자를 잘 볼 수 있도록 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려는 것이다.
 
이번에 LED 바닥등을 설치한 횡단보도는 대지초교삼거리를 비롯해 기흥구 보라동 나곡초교 앞, 처인구 둔전리 둔전초교 앞 등 어린이보호구역 7곳과 기흥구청 앞 사거리, 용인시청역 앞 횡단보도 등 상업지역 5곳이다.

시는 용인동·서부경찰서와 함께 시내 전역의 교통 현황과 보행수요, 현장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LED 바닥등을 설치할 횡단보도를 선정했다. 또 운전자나 주민들의 반응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LED 바닥등 설치를 확대해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횡단보도에 LED 바닥등을 설치했다”며 “모든 운전자가 보행자를 적극적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주의운전을 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