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8.19 금 18:55
HOME 정치 의회
용인시의회, 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 후손 면담
용인시의회, 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 후손 면담 (사진제공 - 용인시의회) @용인뉴스

[용인뉴스 박재호 기자] 용인시의회는 이건한 의장과 의원연구단체 ‘용인독립운동 탐험대2’ 소속 유진선, 명지선 의원이 28일 의장실에서 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의 장남 등을 만나 3대 독립운동 기념비 이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는 원삼면에 SK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따라 산단 사업부지 내 조성된 3대 독립운동 기념비 및 삼악학교 표지석의 이전 문제와 용인 독립운동 역사를 기릴 역사공원 조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앞으로도 시 관련 부서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하였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