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6 토 11:51
HOME 경기도 도청
경기도,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착한소비 운동’에 지역경제 살아난다
드라이브스루 농산물 판매 (사진제공 - 경기도)
[용인뉴스 신상훈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와 위축된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시작한 ‘착한소비 운동’이 도민들의 호응을 얻으며 성과를 내고 있다.
 
‘착한소비 운동’은 코로나19에 따른 물리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도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골목상권 등을 도울 수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는 소비’를 말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착한소비 운동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가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착한소비 운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달 24일부터 드라이브 스루 장터, 온라인 공연․강의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방법의 착한소비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경기도는 드라이브 스루 장터와 온라인 판매를 통해 농산물과 축산물, 수산물과 화훼 등을 총 322톤 판매해 1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내년 연말까지 이용할 수 있는 도내 관광지 이용권을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착한여행 캠페인’에 대한 반응도 뜨거웠다.
 
할인권 오픈 첫날인 지난 11일 16곳의 입장권이 완판된 데 이어 17일 자정 기준 유료관광지 79곳의 입장권 19만매 중 14만매를 판매했다. 판매율은 74%에 달하며 판매액은 6억5천만 원을 달성했다. 현재 소셜커머스 티몬에서 마지막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프리랜서 강사, 예술인, 스포츠인 지원의 일환으로 온라인 강의 등 동영상 콘텐츠도 활발히 제작 중이다. 

또 경기도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총 5회에 걸쳐 온라인 생방송 방식의 ‘기본소득 온에어 교육’을 진행해 프리랜서 강사들을 도왔다. 경기도체육회에서는 사업운영 정상화 시점까지 스포츠클럽 77개소를 대상으로 희망자에 한해 온라인 지도 동영상 콘텐츠를 지원, 현재까지 73명의 스포츠강사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아트센터는 문화나눔 공연단체, 문화예술사회적경제기업, 예술단체, 인디뮤디션 등 256개 공연단체의 작품과 코로나19극복 경기도 예술단체 우수공연 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28개 작품을 온라인으로 선보이는 ‘방방콕콕 예술방송국’을 운영 중이다.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인들에게 무대장비, 출연료 등 제작비를 지원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꺅!tv 경기아트센터’와 네이버tv 등에서 공개되고 있다.
 
차안에서 공연이나 영화를 감상하는 ‘드라이브 스루 놀이터’도 운영된다. 경기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연기되거나 취소된 문화예술 공연과 독립영화를 6월 13일부터 7월 4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양평, 고양, 안산 등의 야외 자동차 극장에서 선보인다.
 
문화재단은 공연 작품 40편을 선정해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하며, 독립영화 50편을 구입해 10편은 이번에 상영하고 이후 나머지는 박물관 등에서 순차적으로 상영할 예정이다. 인근에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지역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푸드트럭을 배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평생학습 사업 중 비대면 전환이 가능한 16개 사업을 온라인으로 운영해 경기도 온라인 학습플랫폼 지식(GSEEK)과 유튜브에 탑재하기로 했다.
 
도민강사, 위탁기관 소속강사, 사업 참여자 등 1,760명을 대상으로 강사비, 원고료, 활동비 등을 지원하고 영상제작에 필요한 기술, 장소, 기자재를 공급하는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임차료, 제작비 등을 지원한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