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09:57
HOME 정치 행정
용인시, 마평동 양지천 일대 주민 휴식공간 조성쓰레기 무단투기와 불법경작으로 민원이 발생했던 양지천 일대가 휴식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마평동 양지천 일대에 조성된 주민휴식공간 (사진제공 - 용인시)
[용인뉴스 박재호 기자] 용인시는 1일 처인구 마평동 양지천 일대 유휴지 1472㎡에 주민휴식공간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쓰레기 무단투기와 불법경작 등으로 수차례 민원이 제기돼 왔던 하천 유휴지를 정비한 것이다.
 
시는 이곳에 왕벚나무 등을 심어 산책로는 만들고 운동기구 3종과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 등을 설치했다.
 
시 관계자는 “도심 곳곳의 유휴지를 찾아 주민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평동 양지천 일대에 조성된 주민휴식공간 (사진제공 - 용인시)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