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6 수 16:10
HOME 정치 행정
용인시, 전국 시군 최초 중기‧소상공인 매출채권보험료 50% 지원29일 신용보증기금과 협약…신보서 기업부담금 추가 할인
용인형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 업무협약식 (사진제공 - 용인시)

[용인뉴스 박재호 기자] 용인시는 29일 전국 기초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관내 중소기업이 거래처에서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경우 손실액의 80%까지 보상해주는 매출채권보험의 보험료 절반을 지원키로 했다.
 
지역경제의 근간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위기로 무너지지 않도록 뒷받침해 자생력을 높이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시장실에서 이도영 신용보증기금 경기영업본부장과 ‘용인시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관내 500개의 중소기업(소상공인 포함)에 매출채권보험료의 50%를 지원하며 신용보증기금이 추가로 기업 납부분에 대해 10%의 할인율을 적용해준다.
 
월 100만원의 보험료를 납부해야 하는 기업이라면 시가 50만원을 내주고 신보가 5만원을 추가 할인해줘 45만원만 내면 된다.
 
시가 각 업체에 지원하는 보험료는 최대 500만원이다.
 
보험에 가입한 업체는 거래처의 부도나 폐업을 비롯해 회생‧파산신청, 결제 지체 등으로 위기에 처했을 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가입을 하려면 신용보증기금 경기신용보험센터(031-230-1581~3)로 전화 상담하면 된다.
 
이도영 본부장은 “감염병 위기로 수금이 원활치 않아 어려움이 큰 용인시 중소기업들이 매출채권보험으로 위기를 넘기기 바란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포스트-코로나19 대책의 핵심은 경제를 살리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경제주체인 중소기업이 무너지지 않도록 정부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시의 모든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