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6 월 09:20
HOME 사회 사회
용인도시공사, 혈액수급 비상에 헌혈 동참직원 50여명 헌혈 동참, 시민 참여도 독려
헌혈에 나선 용인도시공사 직원들 (사진제공 - 용인도시공사)

[용인뉴스 박재호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혈액수급이 문제가 된 가운데, 용인도시공사 직원 54명이 26일 오전 10시 용인실내체육관에서 단체 헌혈에 참가하였다.
 
이날 행사는 최근 혈액보유량이 수일치 이내로 감소하여 대한적십자사가  국민적 참여 호소문을 발표하는 등 혈액 부족 사태가 이어짐에 따른 것이다. 경기 남부 지역에서만 매일 489명의 헌혈이 필요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채혈과정이나 대면 접촉의 불안 등으로 헌혈자가 크게 감소하여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초까지 145개 이상 단체 헌혈이 취소되는 등 혈액수급에 큰 비중을 차지하던 단체 헌혈이 감소해 문제가 되었다. 공사는 이에 따라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협력을 제안하여 혈액버스를 이용한 단체 헌혈을 실시하게 되었다.
 
평소에도 늘 정기적으로 헌혈에 참여한다는 전략기획팀 박중희 대리는 “헌혈은 남을 돕는 성취감도 들 뿐 아니라 건강에도 좋다”면서 채혈직원이 늘 체온 측정과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안전이 확보되어 있다는 사실을 주변에 알려 시민들의 참여도 독려하겠다고 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