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0 목 00:30
HOME 사회 기흥구
보라동, 기초생활수급자가 이웃돕기에 100만원 내놔
보라동, 기초생활수급자가 이웃돕기에 100만원 내놔 (사진제공 - 용인시)

[용인뉴스 구명석 기자]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은 장애인이면서 기초생활수급자인 조모씨가 자신의 활동보조인을 통해 이웃돕기 성금 100만원을 기탁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성금은 조씨가 어려운 형편에도 평소 알뜰히 절약하면서 모은 것이다.
 
조씨는 “전신에 장애가 있어 보조인 없인 거동조차 불편한 상태지만 그간 정부와 이웃으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으니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 이 성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지난 설엔 어려운 이웃을 위해 32kg의 떡국떡을 기탁한 그는 앞으로 반찬배달 지원에도 동참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보라동 관계자는 “거동이 불편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웃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베풀어줘 감사하다”며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마을을 만들도록 동에서도 다양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은 이 성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장애인 가구에 전달할 방침이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