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7.6 수 18:16
HOME 정치 행정
용인시, ‘드라이브 스루’ 포함 관내 선별진료소 3곳 추가 설치용인시민체육공원·서울병원…용인세브란스병원은 상담만 진행
용인시 관내 선별진료소 위치도(사진제공 = 용인시)

용인시는 3일 차 안에서 빠르고 간편하게 코로나19 상담과 검체 채취를 하는 ‘드라이브 스루’를 포함해 관내 선별진료소 3곳을 추가 설치한다.

지난달 20일 정부가 검사대상을 확대하면서 2일까지 하루 평균 검사 의뢰건수가 75.2건으로 급증해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등 시민 불편이 크기 때문이다.

먼저 용인시민체육공원에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 의사 1명과 간호사 3명 등 7명의 의료인과 4명의 방역·안내요원을 투입해 오전 9시~오후 5시 진료한다.

검사자들은 차 안에서 문진표 작성부터 검체 채취까지 10분만에 할 수 있는데 시간 단축은 물론 교차 감염 방지효과도 기대된다.  

앞서 처인구 고림동 서울병원(고림로 787-1)은 2일부터 선별진료소 운영을 시작했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지난 1일 처인구 역북동에서 기흥구 중동으로 이전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오는 16일부터 검체 채취를 제외한 청진과 상담업무를 할 예정이다. 운영은 오전 8시 30분 시작해 평일은 오후 5시까지, 토요일은 낮 12시까지 한다. 

시 관계자는 “검사자 가운데 확진환자가 나오면 해당 선별진료소를 임시폐쇄하고 소독하는데 그동안은 대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면서 검사자가 더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긴급 선별진료소를 확충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에선 코로나19 관련 검사 의뢰 건수가 지난 1월 23일부터 2일까지 1061건이며 이 가운데 하루 최고 검사건수를 기록한 날은 2월 25일 122명이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