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13:12
HOME 4.15 총선
용인정 지역, 민주당 인재영입 10호 ‘이탄희 전 판사’ 전략공천표창원 의원, 불출마 선언 후 직접 지도부에 추천 입당
지난 1월 19일 더불어 민주당 입당식을 하고 잇는 이탄희 전 판사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용인뉴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표창원 국회의원이 불출마하는 용인시정 지역에 '영입 인재 10호' 이탄희 전 판사를 전략공천 했다.

경찰대 교수와 범죄과학연구소장 등을 거치며 TV에 자주 출연, 대중 인지도가 높았던 표 의원은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대통령이 영입한 '인재 1호'였다.

표 의원은 당 지도부에 불출마 의사를 전달하며 양승태 사법부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알린 이 전 판사를 자신의 지역구를 이어받을 사람으로 적극적으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탄희 전 판사 (사진제공-더불어미주당) @용인뉴스

민주당은 이 전 판사의 영입이 확정된 뒤 표 의원을 멘토로 지정했으며 이 전 판사는 표 의원과 지속적으로 소통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판사는 입당식에서 "지난 1년간 재야에서 사법개혁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다. 하지만 한계를 느꼈다"며 "'지금으로서는 제도권에 다시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민주당과 함께 현실정치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 전 판사의 전략공천을 21대 국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개혁 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메시지'로 삼겠다는 전략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