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2 토 15:18
HOME 정치 정치일반
이화영 예비후보, “발렌타인데이, 사랑하는 이에게 꽃 선물을”“코로나19 여파, 화훼농가 어려움 극심...연인가족에게 꽃 선물을”
부인 백정화 씨와 꽃을 주고 받는 이화영 예비후보 (사진제공 - 이화영 국회의원 예비후보 사무실)
[용인뉴스 박재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화영 경기 용인시갑 예비후보는 14일 발렌타이데이를 맞아 부인 백정화씨와 꽃 선물을 주고 받았다.
 
이 예비후보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용인시 처인구 곳곳을 누비며 유권자를 만나는 아내에게 고마움을 담아 꽃 선물을 건넸다.
 
이 예비후보는 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실물경제에 악영향이 우려되는 가운데, 특히 화훼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가족, 연인에게 꽃 선물을 하며 서로의 정을 확인하고 화훼농가의 어려움도 덜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한편 13일에는 용인시 처인구 남사 화훼단지를 방문해 화훼농가의 어려움을 직접 듣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화훼농민들은 “코로나 19의 여파로 각급학교들의 졸업식, 입학식이 취소되는 등 화훼 수요가 크게 줄었다”며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화영 예비후보는 “화훼농가 등 코로나 19 여파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농민,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더욱 자주 듣겠다”며 “현장의 목소리가 제대로 중앙정부와 일선 지자체에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