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30 월 13:12
HOME 정치 의회
용인시 4월 총선, 4개 선거구…후보들 간의 뜨거운 물밑 경쟁3곳 선거구 이우현‧한선교‧표창원 현역의원 불출마
용인정, 민주당 인재영입 10호 ‘이탄희 전 판사’ 유력

오는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용인시에서는 용인시 갑, 을, 병, 정 4개 선거구 가운데 3개 선거구가 현역의원 불출마 지역이다 보니 후보들 간의 뜨거운 물밑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처인구 지역인 ‘용인갑’ 선거구는 자유한국당 이우현 전 국회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공석이고, 수지구 지역인 ‘용인병’ 선거구는 자유한국당 한선교 국회의원과 기흥구 지역인 ‘용인정’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국회의원이 각각 총선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무주공산이 됐다.

따라서 최소 3개 선거구에서 새로운 인물이 국회의원으로 당선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누가 지역을 대표하는 일꾼으로서 총선에 출사표를 던지느냐가 지역주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 (좌측부터)더불어민주당 오세영 전 지역위원장,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자유한국당 정찬민 전 용인시장, 바른미래당 이동섭 국회의원

용인갑(처인구) 선거구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오세영 전 지역위원장이 일찌감치 조직을 다져놓고 있는 가운데, 이화영 전 경기도평화부지사가 1월 23일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부지사는 이낙연 선대위 공동본부장이 자신의 후원회장직을 승낙하면서 더욱 힘을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정찬민 전 시장이 출사표를 던져놓고 공천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바른미래당 이동섭 국회의원(비례)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다. 이 의원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측근으로 안철수 전 대표의 향후 행보에 따라 소속 정당과 지역구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좌측부터)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김혜수 경기도당 대변인, 김준연 용인을  전 당협위원장

용인을(기흥구) 선거구는 3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국회의원(재선)이 굳건하게 수성중인 가운데, 자유한국당에서는 김준연 용인을 전 당협위원장과 김혜수 경기도당 대변인이 경합을 벌이고 있다.

▲ (좌측부터)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 이우현 용인병 전 지역위원장, 이홍영 전 청와대행정관, 자유한국당 권미나 전 경기도의원, 이상일 전 국회의원

용인병(수지구) 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비례, 당대변인)이 일찌감치 지역기반을 다져 놓고 있는 가운데, 이우현 용인병 지역위원장과 이홍영 전 청와대행정관이 경선을 준비하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에서는 권미나 전 경기도의원과 이상일 전 국회의원(19대)이 경합 중인 가운데 불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국회의원(4선)의 영향력이 공천과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좌측부터) 자유한국당 김범수 용인정 전 당협위원장, 김근기 경기도당 운영부위원장

용인정(기흥구+수지구 일부지역) 선거구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인재영입 1호’였던 표창원 의원의 지역구였던 점을 감안해 중량감 있는 인사의 전략 공천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역소식통에 의하면 민주당 인재영입 10호로 선정 된 이탄희 전 판사가 유력하다는 후문이다. 자유한국당의 경우 김범수 용인정 전 당협위원장과 김근기 경기도당 운영부위원장이 경합을 펼치고 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