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3 일 19:22
HOME 정치 정치일반
자유한국당 한선교 국회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황교안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차원에서 불출마 결심

4선의 친박계인 자유한국당 한선교 국회의원이 용인병 지역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 의원은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불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황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차원이라며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탄핵을 막지 못해 죄송하다. 용서를 빈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저는 2004년부터 2020년까지 16년 동안 여의도 국회에서 생활했다. 긴 시간이었다”며 “이제는 시간적으로 볼 때나 능력으로 볼 때나 당의 사정으로 볼 때나, 제일 중요한 이 나라의 사정으로 볼 때나 불출마를 선언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주변에서 10개월여 간 진행된 황교안 체제에 대한 비난과 비판이 많고 터무니없는 말이 많다”며 “황교안 당 대표의 첫 번째 인사 대상자가 저였다. 황교안 체제의 첫 번째 사무총장으로서 힘을 더해주기 위해 불출마를 결심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 의원은 “한국당에 여러 고언을 주시고 야단치시는 거는 받을 수 있다. 불출마들이 당내에서 이어지는데 특정 인물들이 당에 복귀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면 잘못된 것"이라며 "이분들은 이미 벌거숭이가 됐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 의원은 기자회견 말미에 “제 의원 생활 중에 탄핵 되시고 감옥에 가신 박근혜 대통령께 정말 죄송하다. 저를 용서해달라”며 감정이 복받친 듯 눈물을 흘렸다.

한선교 의원은 MBC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04년 17대 총선을 통해 정계에 입문했다. 용인병 지역에서 내리 4선을 한 한 의원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에서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등 친박계 의원으로 활동해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