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화 09:57
HOME 경제 경제 도정소식
게임 개발부터 창업까지 … ‘경기 게임아카데미’ 통해 21개 팀 창업 성공도, 경기도를 대표하고 글로벌 게임 시장을 선도하는 개발자와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
[용인뉴스 신상훈 기자] 경기도가 게임개발 경험이 있는 예비 창업자의 창업과 게임개발을 맞춤 지원하는 프로그램 ‘경기게임아카데미 스타트업 과정 제7기’가 4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수료식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날 수료식에는 교육생과 강사 등 3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총 11개팀이 스타트업 과정을 통해 개발한 게임을 시연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7기 경기게임아카데미 스타드업 과정을 통해 개발된 미니게임 파티 온라인(매드 심플 게임즈), Monster island(8비트 스튜디오), 해적왕:오렌지의 저주(팝시클스튜디오) 3개 게임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올해 연말까지 대중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Made In Hero(토이박스)는 지난 9월 ‘제11회 새로운경기 게임오디션’에서 TOP10 게임에 선정돼 높은 관심을 끌었다.
 
이에 앞서 지난 6기에 개발된 게임 중 린(도토리스), 섬섬좀비(템퍼드팩토리), 더라이트:The Light(티엘씨), 마일드티니(선시)가 출시되었으며 특히, 마일드 티니(선시)는 지난 5월 ‘제10회 새로운경기 게임오디션’ TOP10 게임으로 12월 현재 누적 매출 1억, 다운로드 2만회 이상을 기록하며 순항중이다.
 
올해 ‘경기게임아카데미 스타트업 과정’은 제6기(4~7월)와 7기(8~12월)가 운영되어 총 21개팀 35명이 참여했다.
 
이들 교육생에게는 경기글로벌게임센터(성남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2층) 내 공동개발공간과 개발용 PC 및 장비, 1:1 프로젝트 멘토링, 개발지원금(프로젝트당 350만원, 개인당 110만원 지원) 등 게임개발 지원과 함께 회사 경영에 필요한 세무·회계 등 창업 실무교육 기회도 제공됐다.
 
이와 함께 과정 수료 후 지원 대상팀(우수 프로젝트 3개팀)으로 선발되면  향후 1년 동안 개발 공간, 개발지원금(500만원/팀), 상용화 지원 혜택을 추가로 받는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경기게임아카데미는 청소년, 예비창업자 등 대상별 맞춤 교육을 통해 역량있는 게임 인재와 스타트업을 육성 지원하는 경기도 대표 프로그램이다”면서 “아카데미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경기도를 대표하고 글로벌 게임 시장을 선도하는 개발자와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게임아카데미는 초·중학생이 학부모와 함께 참여하는 게임영재캠프(2개월), 특성화고 방과 후 활동으로 운영하는 오픈클래스(2개월), 게임 개발부터 창업까지 하는 스타트업 과정(2020년부터 6개월)이 있으며, 이번 제7기 스타트업과정 수료식을 끝으로 올해 과정은 모두 종료된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