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1 월 23:13
HOME 정치 정치일반 수지구
용인시수지구선관위,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80일 도래에 따른 예방·단속활동 강화

용인시수지구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4월 15일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하여 선거일전 180일도래에 따라 공직선거법상 제한·금지되는 행위를 입후보예정자 등을 대상으로 안내하고, 이에 대한 예방·단속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내년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하여 선거일 전 180일인 이달 18일부터 선거일까지 공직선거법상 제한·금지되는 사례는 다음과 같다.

정당·후보자가 설립 운영하는 기관·단체 등이  해당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하거나  그 기관·단체 등의 설립이나 활동내용을 선거구민에게 알리기 위하여 정당 또는 후보자의 명의나 그 명의를 유추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선전할 수 없다.

또한 누구든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하여 간판·현수막 등의 광고물을 설치·진열·게시하는 행위, 표찰 그 밖의 표시물을 착용 또는 배부하는 행위, 후보자를 상징하는 인형·마스코트 등 상징물을 제작·판매하는 행위, 정당 또는 후보자를 지지·추천하거나 반대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거나 정당의 명칭 또는 후보자의 성명을 나타내는 광고·인사장·벽보·사진·문서·도화·인쇄물이나 녹음·녹화테이프 기타 이와 유사한 것을 배부·첩부·살포·상영 또는 게시하는 행위를 할 수 없다.

용인시수지구선관위는 공직선거법의 제한·금지행위가 후보자의 선거운동의 기회균등을 보장하고 불법적인 선거운동으로 인한 선거의 공정성이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므로 정당 및 입후보예정자, 일반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치인으로부터 금품·음식물 등을 받을 경우 최고 3천만원 범위에서 10배이상 50배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강조하며, 선거법과 관련하여 궁금한 사항이 있는 경우 또는 선거와 관련한 불법사항 발견 시 전국 어디서나 국번없이 1390 또는 용인시수지구선거관리위원회로 문의 또는 신고·제보하기를 당부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