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17:38
HOME 정치 행정 처인구
용인시, 사고위험 컸던 남사면 내기교차로 안전하게 정비교통섬 설치·차로 분리·신호등 변경 등 통해 개선

용인시는 삼거리 두 곳이 연달아 있는 복잡한 도로구조 때문에 교통사고 위험이 컸던 처인구 남사면의 내기교차로를 안전하게 정비했다고 10일 밝혔다.

남사면사무소 소재지를 지나는 321번 지방도에 있는 이 교차로는 용인시청․남사아곡지구 방면과 오산․평택 방면으로 진행하는 차량들이 얽히는데다 농기계도 자주 이동해 교통사고 위험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특히 신호등이 없어 과속차량들이 적지 않은데다 노면에 구획된 안전지대에 다수의 차량이 불법으로 주․정차해 진행차량의 시야를 가리는 등으로 개선을 요구하는 민원도 이어졌다.

이에 시는 불법 주․정차를 막고 주행차량의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노면에 선을 그어 구획했던 안전지대를 경계석을 갖춘 교통섬으로 바꿨다. 또 면사무소 일대 진·출입 차로를 명확히 분리하고, 점멸 신호등을 정상 신호등으로 변경하는 등 교차로도 정비했다.

더불어 이 구간 보도와 각종 가로시설물까지 정비해 도로기능은 물론 가로경관까지 향상시켰다. 총사업비는 1억9000여만원이 들어갔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등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곳에 적극적으로 교통체계개선사업을 벌일 것” 이라고 말했다.

교통체계개선 사업이란 상습정체 등을 빚는 도로에 많은 예산과 시간을 들여 신설·확장하는 대신 단기간에 적은 예산으로 도로구조나 차로운영계획, 신호체계 등을 바꿔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하고 사고를 예방하는 것을 말한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