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17:38
HOME 교육/체육 교육일반
백군기 용인시장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꿈의 학교 간담회 가져'세계가 주목하는 미래지향적 학교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도전'

백군기 시장과 이재정 교육감은 25일 용인시청 3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경기 꿈의학 교 활성화 간담회에서 질의 응답을 하고 있다. (용인뉴스)

백군기 시장과 이재정 교육감은 25일 용인시청 3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경기 꿈의학 교 활성화 간담회에서 “관내 153곳 꿈의 학교 학생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간담회는 꿈의 학교 운영주체들의 모임인 용인꿈넷(회장: 박은선)의 주관으로 꿈의 학교 교육과정의 성과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운영자와 학생들의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용인시 153개 꿈의 학교 중 희망학교(찾꿈 53개, 마중물 9개 필참)와 예비 꿈의 학교 운영자, 마을 교육 공동체에 관심 있는 학부모 및 학생, 시민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 자리엔 백 시장을 비롯해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이건한 용인시 의회 의장, 엄교섭 도위원, 이은경 · 안희경 ·  윤한 시의원, 꿈의 학교 관계자 및 학생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백 시장과 이 교육감이 참가자들과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청소년들의 창의적 체험을 어떻게 지원할 계획인지 묻는 질문에 백 시장은 “꿈의 학교는 마을단위로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인 만큼 마을 지도자와 학생들의 주체적인 역할이 중요하다. 학교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요청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시 예산의 5%를 교육에 투자하자고 강조하고 있을 정도로 미래의 용인을 이끌어갈 학생들의 꿈을 지원하는 데 큰 관심을 갖고 있다. 청소년 예술제를 통해 예체능 인재들의 재능을 발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다. 남사․백암 지역 등엔 셔틀버스를 지원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재정 교육감은 “꿈의 학교가 세계가 주목하는 미래지향적 학교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운영주체와 학생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적극 도전해달라”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과 이재정 교육감은 25일 용인시청 3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경기 꿈의학 교 활성화 간담회에서 질의 응답을 하고 있다. (용인뉴스)
간담회에 이어 도시농부꿈의학교, 청톡꿈의학교, 마을놀이터꿈의학교 등 각 구별 학교 운영자가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운영상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박은선 회장은 “꿈넷의 홍보 및 마을 교육공동체 협동조합 설립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면서 “꿈넷과 마을 교육 학교와 학생, 학부모의 네트워크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용인꿈넷 지역협의체는 앞으로 용인꿈넷 신규 진입학교 및 예비 꿈의학교, 마을공동체 들과의 네트워킹 활성화에 기여하고, 또 107만 인구 용인의 꿈넷을 홍보, 활성화하여 용인만의 꿈넷 만들기의 초석을 다진다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