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17:38
HOME 정치 행정
용인시, 언론사 시정홍보비(광고비) 지급 기준 마련‘광고시행 등에 관한 조례안’ 입법예고 시행,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
광고 소요예산 산정 기준…ABC 발행부수, 시정 보도건수, 자체취재기사 등

용인시가 그동안 논란이 되어왔던 언론사 광고비 지급에 대한 기준 마련에 나섰다.

18일 용인시에 따르면 광고시행에 관한 원칙과 기준을 설정하여 투명성을 확보하고, 광고의 목적, 시민의 보편적 접근성 보장을 고려한 홍보매체 선정을 위해 ‘광고시행 등에 관한 조례안’을 지난 9일 입법예고 했다.

이 조례안의 주요골자는 광고 소요예산 산정 기준과 관련해서 에이비시부수공사[ABC부수공사(사단법인 한국에이비시협회가 실시하는 신문ㆍ잡지의 발행부수 및 유가부수에 관한 조사를 말한다)] 결과에 따른 발행부수, 용인시정 관련 보도건수 및 자체취재기사 생성건수, 그 밖에 홍보매체의 영향력, 신뢰도 및 광고 효과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사항 등을 기준으로 삼았다.

또한 언론사 등의 홍보매체 선정에 대한 의견을 제출하려는 때에는 언론사등이 홍보매체를 정상적으로 발행, 운영한 기간이 광고 시행일을 기준으로 2년 이상이고 용인시에 출입기자를 등록한 기간이 1년 이상이어야 한다.

특히 △일간신문사일 경우 경기도,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에 본사를 둔 신문사 △주간신문, 인터넷신문사일 경우 용인시에 본사를 둔 신문사 △방송사일 경우 텔레비전 방송 및 라디오 방송으로 경기도,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에 본사를 둔 방송사 △인터넷방송사일 경우 경기도에 본사를 둔 방송사 △뉴스통신일 경우 경기도,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에 본사를 둔 통신사 △정기간행물일 경우 경기도,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에 본사를 둔 정기간행물사업자여야 한다.

이에 대해 공보실 관계자는 “그동안 집행된 광고비에 대한 문제점을 보완하고자 하는 백군기 시장의 의지가 담겨있다.”면서 “시행하는 광고에 관하여 일정한 원칙과 기준을 설정하여 투명성을 확보하고 지역공동체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조례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시는 이 조례는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