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15:23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경찰서
용인동부경찰서,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경찰서 –금융기관 간담회 개최

용인동부경찰서는 22일, 관내 금융기관 책임자 등 51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금융사기 수법과 금융기관의 신고로 피해예방 및 인출책을 검거한 사례를 공유하고, 고객과 직접 대면하는 금융기관의 예방, 홍보 및 신고대응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으며, 경찰-금융기관간 SNS 개설하여 피해사례를 공유, 보이스피싱으로부터 안전한 용인시를 만드는데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경찰은 기관사칭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① 결제 문자메시지가 의심될 경우 메시지에 안내된 번호로 문의하지 말고 소지한 신용카드 뒷면에 안내된 전화번호 또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확인된 카드사의 전화번호로 문의하고 ② 출처를 알 수 없는 앱을 휴대폰에 설치하라는 요구를 받을 시에는 단호하게 거절, ③ 계좌비밀번호, 보안카드, OTP번호는 알려주거나 입력하는 것은 절대 금지! ④ 예금보호・범죄수사를 이유로 현금을 이체하는 행위 금지! ⑤ 은행창구에서 직원이 출금용도를 물을 때에는 반드시 사실대로 말할 것!
    
또한, 대출빙자 사기 예방을 위해서는 ①대출전용 앱(전화를 가로채는 악성앱으로 피해자가 금융기관 대표번호, 경찰서, 금감원으로 전화하더라도 모두 사기범 일당에게 연결됨)을 설치요구하더라도 응하지 말 것, ② 신용등급은 단기간 입출금을 반복해서는 상향조정 될 수 없으므로 신용점수를 올리기 위해 돈을 송금하거나 계좌에 입금된 돈을 찾아서 전달하는 행위는 절대 금지, ③대출금 상환은 채무자 본인 명의의 계좌로만 가능하므로  다른 사람 명의로 상환을 요구하는 것은 100% 보이스피싱이므로 피해를 당하는 일이 없도록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