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4 수 15:27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시 '정해수 과장' 기술사 2관왕 화제토목시공기술사에 이어 건설안전기술사 취득
정해수 과장

용인시 상수도사업소 정해수 수도시설과장(사무관)이 최고의 국가기술자격인 기술사 면허를 2개나 취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09년 토목시공기술사를 취득한 정 과장은 이번에 건설안전기술사 자격을 취득, 용인시 시설직 공무원 중에서는 처음으로 기술사 자격을 두 개나 받았다.

이 자격증은 토목시공‧건설안전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과 실무 경험이 있어야 취득할 수 있는 최고의 국가기술 자격이다. 취득 후엔 토목‧건설분야 사업의 계획‧연구‧설계 등을 평가하고 기술자문을 하게 된다.

정 과장은 1989년 공직에 입문해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도로, 하천, 상 ‧ 하수도, 청사신축 등 분야에서 실무 경험을 쌓으며 고도의 전문성을 발휘해왔다. 그 뒤 2년간 시험에 매진해 이 같은 결실을 거둔 것이다.

정 과장은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라는 위상에 맞게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전문 기술을 적극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