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4 수 15:27
HOME 문화 문화일반
용인시, 체험관광 활성화 위해 관광사업체 1:1 맞춤형 컨설팅미술관 ‧ 농장 등 30곳 대상…체험 컨텐츠 개발 ‧ 경영 관리 자문

용인시는 체험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12일부터 11월말까지 미술관 ‧ 체험농장 등 관광사업체 30곳을 대상으로 1:1 맞춤형 컨설팅을 한다고 밝혔다.

시가 연간 1200만명 이상이 다녀가는 국내 대표 관광도시지만 관광객이 일부 시설에 편중되고 있어 이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다.

시는 관내 문화 ‧ 예술 ‧ 농촌 자원을 활용해 특색있는 체험관광 컨텐츠를 개발하고 사업체 스스로 경쟁력과 전문성을 갖추도록 해 지역 관광명소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관광컨설팅 전문업체를 통해 경영관리와 관광 프로그램 개발, 체험 콘텐츠 확충, 홍보 ‧ 이벤트 기획 등을 돕는 1:1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번 컨설팅에 참여한 업체는 연미향 마을, 농도원목장 등 19개 농장과 용인 곤충 테마파크, 백암도예, 한국미술관, 예아리박물관, 한택식물원 등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9일 시청 컨퍼런스룸에서 이들 업체를 대상으로 사전설명회 및 역량강화 교육을 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가 보유한 다양한 자원을 활용 ‧ 발굴해 역사문화, 생태관광, 체험농업 등이 결합된 신개념 ‘문화관광 벨트’ 를 조성할 것” 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