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16:59
HOME 정치 행정
용인시, 생활폐기물 수거 체계개선 방안 ‘촉각’시, 생활폐기물 효율적 수거방법 위해 용역중간보고회 개최 등 노력
적정한 수집‧운반비용 산정 작업 진행…주민들 ‘통합수거방식’ 요구
용인시는 지난달 27일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개선'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인시가 생활폐기물 효율적 수거방법 위해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생활폐기물 수거 체계개선 방안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가운데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체계 개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용인시의 현행 생활폐기물 분리수거 방식에 대한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어 시는 수거방식 변경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이다. 14일 시에 따르면 생활폐기물 수거방식을 2014년부터 통합수거방식에서 분리수거방식으로 변경, 시행하고 있다.

현재 시는 4가지 폐기물과 가로청소 등을 11개 업체가 지역별, 품목별로 나눠 수거하는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11개 업체 중 9개 업체는 담당구역을 정해서 생활폐기물과 음식물 폐기물을 수거하고 있고, 나머지 2개 업체는 용인시 전 지역 재활용품과 대형폐기물을 수거하고 있다.

그러나 일자별로 수거해 가는 품목이 다르고 수거업체가 나눠져 있어 거리, 골목마다 매일 같이 쓰레기가 쌓여있어 주변환경이 불결해지고 있다. 그런데도 생활폐기물과 재활용폐기물을 수거하는 업체가 서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어 그 불편은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가면서 폐기물 수거방식을 개선해달라는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용인시의회 이미진 의원은 지난해 열린 제227회 제1차 정례회에서 “주민들의 불만은 커져가고 길거리에 폐기물은 쌓여있는데 특정업체만 배부르게 하는 이런 청소행정체계 방식을 고집하는 용인시를 이해할 수가 없다”라며 “재활용품과 대형폐기물은 2개 업체가 수거하는 체계로는 하루에 모든 폐기물을 수거하기란 불가능하고, 며칠을 걸쳐서 수거하다 보니 수거효율이 매우 낮고, 집하장의 폐기물은 며칠간 방치돼 있을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불합리한 폐기물 수거방식이 업체편의가 아닌 주민편의적인 행정으로 개선해야하고, 효율적인 폐기물 수거대책 방안을 제안한다.”라며 “지역단위별, 품목별 수거업체가 나뉘어져 있는 체제를 11개 폐기물 수거 업체가 용인시 모든 지역을 나눠 일괄 수거하는 형태로 전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용인시 ‘시민청원 두드림’에도 “쓰레기수거에 대한 부탁. 쓰레기 좀 치워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계속해서 민원관련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해부터 폐기물 수거 방식 개선을 위해 고심해 오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달 27일 시청 컨퍼런스룸에서 김대정 제2부시장을 비롯해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생활폐기물 수거체계 개선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시 담당부서인 도시청결과는 생활폐기물 수거 체계개선 방안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재)한국경제행정연구원에 의뢰해 10월까지 생활폐기물의 효율적인 수거방법과 적정한 수집‧운반비용 산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을 지역별로 나눠 용인도시공사와 8개 위탁업체에 위탁하고, 대형폐기물과 재활용은 각각 별도 업체에 시 전역을 수거하도록 위탁하는 방식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타 지자체의 사례를 분석해 효율적인 폐기물 수거를 위한 적정 업체 수 등이 제시됐다.

시 도시청결과 관계자는 “이번 중간보고회 결과를 토대로 효율적인 폐기물 수거 체계를 만들어 합리적인 청소행정 서비스를 해나갈 것이고, 그러기 위해 온라인, 오프라인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려고 설문지 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시민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도시거리를 깨끗하고, 쾌적한 거리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