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2 목 15:15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시…황당한 행정 주차 1대 더 늘리기 위해 333억 투입

용인시가 노후된 주민센터 청사 주차장이 협소하여 주민들에게 많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맞춤형 통합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여가활동을 지원하고자 용인도시 관리계획(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건립)결정 안을 시의회에 상정했으나 ‘시민 혈세 낭비’라는 비판과 함께 ‘선심성’ 논란이 제기됐다.

11일 열린 234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도시 건설위원회는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건립 결정안’ 의견 청취건에 대해 ‘선심성 행정의 전형’이라며 충분한 사전 검토 없이 엉터리 용역보고를 가지고 '혈세 퍼주기'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강웅철(도시 건설 위원장)의원은 “총 사업비 333억 원을 들여 하는 사업인데 주민센터에 210대라는 주차 대수가 필요한 이유가 무엇이냐. 타 읍, 면, 동청사 주차 현황을 보면 풍덕천1동이 18대로 가장 적고 대부분이 30~50대 수준”이고 “처인구청이 113대. 주민센터가 210대면 어떻게 구청보다 더 큰 주민센터가 존재할 수 있느냐. 앞으로 지어야 할 모든 주민센터에서 요구하면 210대를 기준으로 다 해서 할 것이냐”라며 강하게 따져 물었다.

또한 “현재 구 경찰서 부지에 113대 주차를 할 수 있고, 중앙동 주민센터 부지에 96대 주차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두 곳을 합하면 209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사용하는데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아는데 사업비 333억 원을 들여 새로 신설하는 주민센터에는 210대를 주차할 수 있다면 1대 더 늘리기 위해 333억원을 투입해야 하느냐”라고 질문 했다.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기본 계획안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도 10월 64억으로 주차 대수 75면을 만드는 것으로 당초 추진계획을 세웠다. 그런데 2017년 2월 구 경찰대부지로 이전 계획을 세우면서 예산이 88억 7천만 원으로 증액됐다. 더욱이 같은 해 9월 또다시 사업을 변경시키면서 203억 8천만원으로 예산이 늘어났다.

더욱이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관련 ‘타당성조사 용역 보고서’는 근거도 없고, 데이터 자료도 없는 엉터리 타당성조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면서 “용역 보고서 안에 교통처리 계획안을 보면 이 근처에 주차장이 7개나 있는 것으로 총 주차면수는 1004대로 조사됐는데 평상시에는 520대가 주차되어 있고, 5일장이 열리는 날에는 868대가 주차되어 있어 5일장 시에도 주차장이 텅텅 빈다.”라며 “처인구 쪽은 공영주차장이 남아도는데 몇 백억 원을 들여 한 대 늘어나는 주차장을 만든다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생각 된다.”라고 주장했다.

용인시에 따르면 중앙동 행정복지센터 건립사업은 처인구 김량장동 89번지 일원 옛 용인 경찰서 부지 4005㎡에 총사업비 333억 원(토지비 포함)을 투입해 210대 규모 주차타워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