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09:34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시의회
장정순 의원, 용인시 공공시설 안의 매점·자동판매기 설치 허가 및 위탁 계약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대표발의

용인시의회 장정순 의원이 대표발의한 용인시 공공시설 안의 매점·자동판매기 설치 허가 및 위탁 계약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12일 제234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용인시 공공시설 안의 매점·자동판매기 설치 허가 및 위탁 계약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용인시 공공시설 안의 매점·자동판매기 설치를 허가하거나 위탁하는 경우 용인시 장애인 등이 우선적으로 계약할 수 있도록 하고,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장애인복지법의 개정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의 주요 개정 내용은 ▲장애인 등을 공고일 현재 용인시에 주민등록이 등재된 자로 변경해 용인시 장애인 등 생업지원 도모 ▲별표 우선순위에 해당하지 않는 신청인 둘 이상이 경합 시 계약자 결정조항이 미비함에 따라 이를 개선한 결정 방식 규정 등이다.

장정순 의원은 “장애인 등의 경우 생계를 유지하기 위한 수단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이번 조례를 통해 용인시 장애인 등의 생업지원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으면 한다” 고 말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