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22:21
HOME 기획/특집 기고
<의학상식> 더 빨리 찾아오는 어깨통증 ‘오십견’, 치료는 어떻게?

어깨 관절에 쑤시는 듯한 통증이 느껴지면서 어깨를 움직이는 범위가 제한되는 증상을 보일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한 탓이라 여기며 며칠 휴식을 취하곤 하지만 결국 통증의 빈도나 강도는 더 심해지고 밤잠을 설칠 정도의 통증으로 이어진다. 어깨가 아프다고 하여 꼭 어깨질환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중년 이후 어깨통증으로 고생하는 환자의 수는 해마다 늘어가고 있는데 비슷한 증상 때문에 사람들이 구분 짓기 어려워 자가 판단은 금물이다. 예를 들어 비슷한 오른쪽 어깨통증을 느끼는 두 환자가 각자 병원에 내원하여 검사를 받았을 때 한 명은 회전근개파열, 한 명은 오십견이라는 다른 진단을 받을 수 있다. 회전근개파열과 오십견의 치료방법은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에 엉뚱한 치료로 시간과 돈을 낭비하고 싶지 않다면 확실한 진단과 정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스트레스 증가와 운동부족,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 게임 등으로 인해 경직된 한 자세로 지내는 시간이 많아져 오십견의 발병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이제는 ‘오십견’이 아닌 ‘사십견’ 이라는 말도 있을 정도이다. 사십견이라고 불리는 질환의 정확한 명징은 ‘유착성관절낭염’ 또는 ‘동결견’이다.

이전에는 50대 전후에서 많이 생긴다고 하여 오십견이라고 불렸지만 더 낮은 연령대의 환자들에게 나타나고 있어 사십견이라 부르는 이 질환은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진 것은 아니나 발병 위험이 당뇨병과 갑상선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에게서 높게 발병된다는 연구결과가 있어 다른 전신 질환이 있는 경우 동결견 예방을 위해 특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

연세프라임병원 정형외과 윤경환 병원장

오십견은 초기에 치료하면 약물치료와 물리치료 등 스트레칭과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호전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통증이 이미 심한 단계에서는 수술치료를 권할 수 있다. 소염제 계열의 약물로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고 굳어버린 어깨관절을 물리치료와 도수치료 등의 운동치료로 풀어주는 치료를 병행할 수 있다.

하지만 수술 치료를 시행하게 될 경우에는 관절내시경을 통해 굳어버린 관절막을 절제하고 유착박리술과 같은 적극적인 치료가 진행된다. 관절내시경의 경우 의료진의 눈으로 직접 확인하며 오십견 치료를 진행할 수 있고 혹시라도 동반된 질환이 있을 경우 적절한 치료를 동시에 시행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관절내시경수술은 수술 후 흉터가 거의 남지 않고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으며 재활에도 용이하여 사십견이 발견된 현대인들에게도 부담을 덜어낼 수 있는 치료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연세프라임병원 윤경환 원장은 “같은 어깨통증이라고 해도 자가진단으로는 구분 짓기 어려우므로 어깨통증이 느껴진다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라며 “사십견, 오십견 이라고 불리는 동결견은 특정 연령대에서 나타나는 질환이 아닌 누구에게나 갑자기 찾아올 수 있는 질환으로 평소 어깨와 전신 스트레칭을 생활화하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당부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