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19 일 20:51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소방
용인소방서, 용접작업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와의 전쟁무관용 원칙 입각하여 강력하게 단속

용인소방서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 원인 중 담배꽁초, 화원의 방치, 열원의 가연물 근접사용, 쓰레기 소각 등으로 인한 화재가 전년대비 2배 이상, 용접·용단으로 인한 화재는 3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무관용 원칙에 입각하여 강력하게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금년 4월 말 기준으로 용인소방서 관내 화재발생은 204건으로 전년 대비 1.5배 이상 증가 하였다. 이 중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였고, 전기적 요인, 기계적 요인이 그 뒤를 이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급증하여 시민의 안전의식 등에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연간 통계에 따르면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항상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데 세부적인 원인으로는 담배꽁초(31건), 아궁이 등 불씨 방치(15건), 라텍스 매트리스와 전기장판 혼용 등 가연물과 근접한 곳에서 열원의 사용(15건), 용접 작업 불티(12건), 쓰레기 소각(8건), 음식물 조리(8건), 논·밭을 태우다 발생한 화재(5건) 순이었다.

소방시설 고장방치 등과 같은 중대한 위법사항에 대하여는 용인소방서 특별사법경찰이 직접 수사에 임하여 소방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는 한편, 쓰레기 소각행위나 용접작업으로 화재가 발생한 경우는 폐기물처리법,  산림보호법, 산업안전보건법 등에 따라 강력히 대처하고 있다. 

서은석 서장은 “다양한 홍보와 교육에도 불구하고 부주의로 인한 화재와 공사장 용접작업으로 대형화재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데 대하여 시민과 관계자들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는 한편 용접 작업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와의 전쟁에 모든 소방력을 집중하겠다.” 고 전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