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19 일 20:51
HOME 사회 사회일반
양지면, 급경사 정수고개 선형개선 위한 주민간담회 개최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은 지난 13일 면사무소 대회의실에서 국지도98호선의 정수고개 선형개선을 위한 주민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간담회엔 엄교섭 경기도의원과 김진석 용인시의원, 경기도 및 용인시 건설도로과장 등이 함께 했다.

 

이날 간담회는 급경사와 예각의 회전구간으로 인해 매년 정수고개에서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발생해 신규도로 개설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요구가 잇따르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이곳 국가지원지방도로를 관할하는 국토교통부는 새로운 도로개설 계획을 반영하지 않아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이에 엄교섭 도의원과 김진석 시의원은 정부의 국지도 개설 계획 수립과 별개로 도 차원의 도로 선형개선 공사를 제안했다.

 

이에 경기도는 현재 도로의 위험을 제거하기 위한 선형개선 공사를 진행키로 했고, 주민들도 단기간에 정부의 계획 수립이 어려운 만큼 우선 이 제안을 수용키로 했다.

 

엄 도의원은 이 공사가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