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02:34
HOME 사회 사건·사고
용인 수지농협, 직원들 기지 발휘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80대 노인 금감원 사칭 보이스피싱 4천만원 피해 막아

용인 수지농협이 직원의 기지로 금융감독원을 사칭한 4천만원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를 막았다.

지난달 26일 동천지점 이은실 팀장은 점심교대 시간으로 창구가 혼잡해 창구업무처리를 지원하던 중 80대 남성고객으로부터 2천만원 현금인출 요청을 받았다.

고액 현금거래로 체크리스트 작성을 안내하며 인출 사유를 되묻자 “그냥 쓸데가 있어 찾는다.”며 말을 아꼈다.

해당 고객은 체크리스트를 유심히 살펴보며 작성하는 모습을 본 이 팀장은 직감적으로 보이스피싱이 의심되어 112에 신고 조치를 하고 업무처리를 이어나갔다.

체크리스트 내용을 다시 한 번 차분히 읽어드리고 사담을 나누는 등 마음의 경계가 풀리자 “사실은 이 돈은 금융감독원에서 전화가 와서찾는거고, 핸드폰도 켜져있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바로 경찰이 출동하여 추가적으로 확인한 결과 타 은행에서 출금한 2천만원까지 가방에 있었고 총 4천만원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

이에 용인 서부경찰서는 지난7일 서장실에서 수지농협과 이 팀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