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5 금 18:31
HOME 사회 사건·사고 도정소식
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 선감학원 사건 해결을 위한 도지사 면담원미정 의원 주재로 도지사 면담 실시, 사건 해결위한 촉매 될 듯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 원미정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8)주재로 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이하 “협의회”)와 경기도지사의 면담이 지난 1월 31일 경기도청 도지사 접견실에서 진행되었다.
 
이번 면담을 통해 선감학원 사건 해결을 위한 협의회의 요구사항 전달과 도지사의 공식사과 요청에 이재명 도지사는 경기도를 대표해서 피해자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유감을 표명하였다.
 
본 면담은 지난 제329회 경기도의회 원미정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선감학원 사건 진상규명과 문제해결, 피해자들과의 면담을 요청하여 이뤄질 수 있었다.
 
협의회 측은 선감학원 사건 진상규명과 구제를 위해 10가지의 요구사항을 전달하였고 경기도의 공식사과를 통한 선감학원 피해생존자의 명예회복과 생존자 생활안정을 위한 공동쉼터 마련, 의료지원 사업, 선감학원 및 주변 터의 복원과 근현대건축문화유산 등재 등, 「경기도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조례」에 담겨져 있는 지원 내용을 철저하게 이행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원미정 의원은 “그동안 경기도의회 선감학원진상조사 및 지원대책마련 특별위원회를 통해 조사한 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경기도에 의해 운영된 선감학원 사건 해결을 위해 도지사가 적극적으로 지원계획을 세워야 하며, 경기도의 책임을 통감하여 공식사과를 하는 것이 공정한 경기도에 한발 더 나아가는 것이다”라고 발언하였고, “협의회의 요구사항은 국가배상법 및 조례에 근거하여 충분히 수행 가능한 것으로 볼 때, 조속한 경기도의 대응을 기대하며, 오늘 면담이 선감학원 사건 해결을 위한 시작점”이라고 면담 소감을 밝혔다.
 
선감학원 사건은 국가 부랑아 정책에 따라 1942년부터 국가와 경기도가 운영한 교화원인 선감학원에서 자행된 강제 입소, 폭행, 강제 노역 등의 인권 유린으로 인하여 사망 혹은 육체적·정신적 아동 피해 사건이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