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19:59
HOME 사회 사건·사고
용인문화원 과장 용인시청 주차장서 숨진채 발견유서에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 등 적혀 있어

용인시청 야외주차장에서 29일 오전 9시 3분께 용인문화원 과장 A(55)씨가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주차장을 순찰하던 용인시청 청원경찰은 차 안에 연기가 가득한 것을 이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 했다.

차 안에는 A4 용지 2장 분량의 유서와 빈 소주병 1개, 빈 맥주 캔 2개가 발견됐으며, A씨의 시신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상태다.

경찰은 차 안에서 번개탄이 발견된 점 등으로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 등이 적혀 있지만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문화원 직원은 “A씨가 전날 정상 출근해 정상 퇴근했고, 성격이 밝은 분이라 직원들은 전혀 감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A씨는 미혼으로 혼자 살고 있으며 얼마 전 어머니를 여윈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경위와 행적 등을 파악 뒤 부검의뢰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