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6 수 17:52
HOME 문화 문화일반 도정소식
박물관과 미술관을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육성해야지역주민과 교류하고 소통해야

경기도 내 박물관과 미술관이 전시, 교육, 보존 등의 전통적인 역할 및 기능을 수행할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삶을 공유하는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역할이 변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10일 경기도 내 박물관 및 미술관의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 변화 필요성을 살펴보고 문화예술플랫폼 활성화 방안을 제시한 ‘경기도 문화예술 플랫폼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경기도민 1,000명과 경기도 내 박물관 및 미술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도민의 66.7%, 관계자의 80.0%가 박물관 및 미술관이 지역문화예술 오프라인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의 77.1%는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 이용 경험이 없으며, 관계자의 경우 9.6%만이 홈페이지의 활용도가 높다고 인식했다. 이에 경기도민과 관계자 모두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가 지역문화예술 온라인 플랫폼으로 확대·변화되어야 한다고 높게(각각 66.2%, 61.1%) 인식했다.

경기도에서는 2017년부터 도내 공·사립 박물관 및 미술관이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연구원 김성하 연구위원은 “박물관 및 미술관의 역할이 수집 및 보존이라는 전통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변화하는 사회 환경에 따라 교육, 전시, 체험 등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경기도 내 박물관 및 미술관이 지역 사회를 향해 문을 열고 지역 주민들과 교류하고 소통하는 도민 중심의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박물관과 미술관의 고유 기능과 특성을 확대하여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경기도 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문화예술 플랫폼의 활성화 방안과 정책을 제안했다.

경기도 문화예술 플랫폼의 활성화 방안으로는 ▲기존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를 경기도 문화예술 온라인 플랫폼으로 확대·개편 ▲정보, 온라인 샵, 아카이브 등 다양한 요소로 플랫폼 구성 ▲양방향 소통가능한 열린 구조의 플랫폼 운영 ▲온·오프라인 플랫폼의 유기적 연계 등을 제시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 정책으로는 ▲경기도 문화예술 플랫폼 인식 확산을 위한 교육 및 홍보 방안 마련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 확대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 공모 방식 변화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 단계적 개선을 통한 문화예술 온라인 플랫폼 “(가칭) 감(感) GAM(Gyeonggi Art Museum)” 구축 및 활성화 ▲경기도박물관협회 역할 제고를 위한 경기도 문화정책 수립 등을 제안했다.

김 연구위원은 “박물관 및 미술관은 공공적 성격을 지닌 공공자산으로, 누구나 공적 영역에서 박물관 및 미술관과 관련된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문화예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통해 박물관과 미술관이 지역 문화의 재발견과 재구성, 문화의 생산과 소비가 이루어지는 지역 문화 거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