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2 수 12:18
HOME 정치 행정 도정소식
도, 2021년까지 아이사랑놀이터 78→100개소로 확대설치

 

경기도가 엄마와 아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실내 놀이공간인 ‘아이사랑놀이터’를 현재 78개소에서 오는 2021년까지 100개소로 확대 설치한다.

경기도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아이사랑놀이터’ 활성화 계획안을 마련 ‘19년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아이사랑놀이터는 민간에서 운영하는 키즈카페 성격의 실내 놀이공간에 아이를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과 부모님을 위한 육아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육아지원 공간이다. 이용대상자는 영유아와 부모이며 주로 육아종합지원센터나 주민센터 등 공공시설에 위치하고, 공공이 운영하는 만큼 대부분 무료로 운영된다.

경기도에는 현재 도비지원을 받은 아이러브맘 카페와,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설치한 놀이체험실, 장난감도서관 등 같은 기능을 하지만 이름이 다른 78개소의 아이사랑놀이터가 있다. 

경기도는 내년 7개소를 시작으로 2020년 8개소, 2021년 7개소 등 모두 22개의 아이사랑놀이터를 신설할 계획으로, 설치가 완료되면 경기도에는 모두 100개소의 아이사랑놀이터가 운영되는 셈이다.

아이사랑놀이터 신설지역은 수요조사를 통해 설치의사를 밝힌 성남, 안산, 양평, 의정부, 양주, 포천, 가평 등 7개 시군이 우선 선정돼 내년에 설치된다. 도는 시군별 보육인프라 현황을 반영해 신설지역을 선정할 계획으로 경기북부지역에 전체 신설 물량의 50%인 11개소를 배치할 계획이다.

설치비는 규모에 따라 최대 3억 원의 리모델링비를 전액 도비로 지원할 계획으로 도는 내년에 15억원의 예산을 배정한 상태다.

신설과 별도로 도는 현재 운영 중인 아이사랑놀이터에 전문적인 육아지원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시군별로 2명의 전문상담사와 놀이지도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들은 시군에 설치된 아이사랑놀이터를 순회하며 육아상담과 아동 연령별 맞춤형 놀이지도 등을 하게 된다. 

이밖에도 부모들의 육아스트레스 완화와 놀이터 운영활성화를 위해 아이사랑놀이터를 이용하는 4가정 이상이 육아공동체를 조성할 경우 연간 50만원의 활동비를 지원하는 육아공동체 지원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내년에 아이사랑놀이터 85개소에 육아공동체를 육성·지원할 예정으로 1억 3천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남상덕 경기도 보육정책과장은 “아이사랑놀이터는 육아 스트레스로 힘들어하는 부모와 양질의 놀이공간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한 공간으로 현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부모와 아이들이 좋은 프로그램과 지식을 접하며 마음껏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