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2 수 12:18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시 새에덴교회 30주년 ‘30여가지 섬김과 나눔’ 실천경기도시각장애인과 용인시 취약계층에 쌀과 김장김치 전달
소강석 담임 목사(좌)가 백군기 용인시장(우)에게 김장김치 1만포기를 전달하고 있다.

용인시 죽전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가 설립 30주년을 맞아 ‘받은 은혜, 섬김과 나눔으로’라는 주제로 30여가지 섬김과 사랑나눔을 실천했다.

9일에는 경기도 시각장애인들에게 ’사랑의 쌀 나누기‘와 취약계층에게 '김장 나누기' 행사를 진행했다.

새에덴교회 1층 예수제자 동상과 주차장 일대에서 진행된 이번 김장나눔 행사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소강석 새에덴교회 담임목사, 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 김진식 회장과 구리시시각장애인연합회 손남숙 지회장, 오산시시각장애인연합회 정성영 지회장, 성도 등 6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새에덴교회는 경기도시각장애인들에게 용인쌀 10kg 5000포, 백군기 용인시장과 취약계층에 김장김치 1만 포기 2000상자를 전달했다.

특히 용인 새빛요한의집과 포천 소망원, 가나안의 집, 고양 소망복지원에 각 400포의 쌀이 전달됐고, 경기도시각장애인연합회 31개 시군 지회에 3700포가 전해졌다.

김장김치는 용인시가 취약계층 3000가구를 선정해 배분할 예정이다.

전달식은 소강석 목사와 김진식 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백군기 용인시장이 격려사를 전했고, 쌀과 김장김치가 전달됐다.

소강석 목사는 “신학교 시절 집에서 쫓겨나 120원짜리 식권이 없어서 눈물을 훔치던 기억이 떠오른다. 아내가 임신했을 때도 쌀이 없어 힘든 나날을 살았다”면서 “새에덴교회가 하나님 은혜로 성장해 소외계층을 섬겨올 수 있었던 것에 감사드린다. 앞으로 하나님께 기쁨만이 아니라 시대가 교회에 무엇을 요구하는가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빛과 소금 되는 교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오늘 전달해주신 쌀에 김장김치를 얹어 먹으면 최고일 거라는 생각이 든다. 쌀과 김치를 전달받는 분들이 얼마나 행복하실까 그려보게 된다”며 “나눔은 뺄셈이 아니라 덧셈이라고 생각한다. 언젠가 곱셈으로 나타날 줄 믿는다. 오늘 섬김을 받는 모든 분들이 따뜻하고 행복한 겨울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날 전달식 행사를 마친 뒤에는 소강석 목사와 사모, 백군기 용인시장이 주차장으로 이동하여 직접 김장김치 담그기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새에덴교회는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복지시설, 결손가정, 중증환자, 신학교, 미자립교회, 교계 기관 지원 등 30여가지 사랑나눔 섬김사역을 진행한다.

또한 11일 주일 저녁에는 교계와 단체 지도자들, 성도 등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립 30주년 감사예배와 사랑나눔 전달식을 가질 예정이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