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0 화 13:12
HOME 사회 수지구
청소년이 감염병 예방홍보 ‘앞장’수지구보건소, 390여명 홍보단 꾸려 8회 캠페인 펼쳐

용인시 수지구보건소는 지난 3~10월에 총8회에 걸쳐 관내 390여명의 중·고등학생이 참여하는 감염병 예방홍보단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홍보단 ‘그린보이&걸’은 지구 온난화와 환경의 변화로 감염병 발생 양상이 다변화됨에 따라 감염병 예방에 대한 시민의식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청소년들은 매회 30~50명씩 보건소 교육실에서 이론교육과 손씻기 체험 등을 하고 수지구청광장이나 죽전역 광장 등에서 계절별 유행하는 각종 감염병에 대한 정보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캠페인을 펼쳤다.

홍보단에 참여한 한 학생은 “진드기 매개감염병, 수인성 감염병, 에이즈, 결핵 등 다양한 감염병 정보를 얻어서 매우 유익했다”며 “앞으로도 감염병 예방 수칙을 친구와 가족들에게 열심히 알리겠다”고 말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해외여행 등으로 신종 감염병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고 에이즈 신규 감염인의 연령도 낮아지고 있다”며 “감염병에 대한 올바른 지식 전달과 홍보를 꾸준히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