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0 화 13:12
HOME 사회 사회일반
용인YMCA, “담배연기 없는 용인시 만들기” 캠페인 실시관내 청소년 50여명과 흡연예방교육 진행

용인YMCA는 지난 13일 용인시 관내 청소년 50여명과 함께 청소년 흡연예방교육 및 담배연기 없는 용인시 만들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청소년 흡연은 연령대가 점점 낮아져 요즘은 유치원생들도 담배를 접하는 경우가 많은데 성인 흡연율과 마찬가지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고 있다.

또 청년기 흡연은 건강상 피해가 성인기에 시작하는 흡연보다 3배나 높을 뿐만 아니라 정서적 사회적으로 불안심리 유발 , 비행등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용인YMCA 시민사업부 이영림 실장은 “청소년기는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으로 매우 중요한 변화와 성숙이 이루어지는 단계이기 때문에 흡연예방교육을 일찍 시작하면 효과가 좋다”면서 “특히 어렸을 때 부터 흡연예방 교육을 받으면 흡연을 권유를 받거나 욕구가 생겼을 때 자연스럽게 거절을 하거나 스스로 이겨낼 수 있는 능력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날 캠페인은 수지구장애인복지관 나눔문화축제에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평생금연나무에 스티커 붙이기, 담배 없는 용인 금연서약하기 등 진행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