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금 11:15
HOME 정치 정치일반
신종백 전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자회사 동원 편법 급여 보전 적발2015년 국감에서 지적되자 중앙회 급여 삭감 후, 자회사 통회 우회 보전

고액 연봉으로 지속적인 논란이 있었던 신종백 전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겉으로는 급여를 삭감하는 척하면서 자회사를 통해 편법 보수인상을 한 사실이 적발됐다.

김민기 의원(국회 행안위/용인을)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대한 정부 합동 감사결과에 따르면, 신종백 전 회장은 2016년부터 기본급 및 경영활동 수당이 삭감돼 전년 대비 1억 4,500만원이 줄어든 7억 660만원을 수령했다. 그렇지만, 자회사를 통해 연간 1억 2백만 원 규모의 보수를 신설하여 삭감 분을 보전한 사실이 정부 감사에서 적발됐다.

2015년 국정감사에서 신종백 전 회장의 고액 연봉이 지적되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신종백 회장의 기본급을 2015년 3억 3,960만원에서 3억 900만원으로, 경영활동 수당은 3억 3,600만원에서 2억 2,800만원으로 삭감했다.

그러나 신종백 전 회장은 2016년 7월 새마을금고의 자회사인 <새마을금고복지회>의 비상근 이사장으로 취임하며 「임원보수 및 퇴직급여규정」을 개정해 매월 경영수당으로 400만원, 업무처리에 따른 실비변상비 등으로 약 200만원을 수령했다. 이후 신 전 회장은 2017년 7월 감사 적발 때 까지 새마을금고복지회로부터 총 6,900여 만원의 급여를 수령했다.

또 다른 자회사인 <MG자산관리>도 2016년 11월, 「임원보수 및 퇴직급여 규정」을 제정해 비상근 대표이사인 신 전 회장에게 경영활동 수당을 지급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MG자산관리는 2017년 예산 편성 시 수당 지급을 위해 2,400만원의 예산을 반영했지만, 실제로는 2016년과 2017년 총 400만원을 지급했다.

신 전 회장은 또 다른 자회사인 <MG신용정보>에서도 2016년, 6,000만원의 기타근로소득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는데, 자회사로부터 수령한 급여를 모두 합산하면 2016년 8,330만원, 2017년 4,975만원으로, 총 1억 3,300만원을 수령했다.

감사를 실시한 행정안전부는 신 전 회장의 편법 급여보전 행위를 적발했음에도 불구하고, 별 다른 조치 없이 “최근 6년 간 임직원의 인건비 세부내역과 상시종업원 수를 중앙회 홈페이지에 공시하라”는 처분 요구를 내렸다.

김민기 의원은 “국정감사 지적사항임에도 불구하고, 신 전 회장이 자회사를 동원해 꼼수로 급여를 보전한 행위는 매우 부도덕하다”며, “행안부가 감사에서 이러한 사항이 적발되었음에도 환수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은 봐주기 감사로 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