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2 금 17:22
HOME 경제 경제
용인 기흥농협, 직원들 기지 발휘해 보이스피싱 범죄 검거한규혁 조합장 등 경찰로부터 감사장 수여

용인 기흥농협 직원들이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검거 및 기지의 응대로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최근 노년층에게 자녀의 치료비 및 투자의 목적으로 유린하여, 협박과 설득으로 알면서도 눈 뜨고 코 베어가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기흥농협 직원들은 지난달 28일 농협을 찾은 A씨가 정기예탁금 5천만 원을 중도해지하고 추가로 1천만 원의 예금을 인출하는 등 평소와 다르게 불안한 표정을 이상히 여겼다.

농협직원들은 A씨에게 도움을 드리겠다고 한 뒤 인출 용도를 물었고 A씨는 불안한 심리상태를 보였다.

보이스피싱을 직감한 농협직원들은 A씨에게 금융사기 사례를 안내한 뒤 설득하고, 범죄자가 눈치를 채지 못하게 응대하도록 했다. 그리고 곧바로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의 집 주변에 잠복하고 중국인 보이스 피싱 범죄자를 검거했다.

기흥농협 한규혁조합장을 비롯하여 직원들의 기지로 더 큰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여 고객의 재산을 지킬 수 있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 검거에 기여한 기흥농협 한규혁 조합장 등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