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금 17:17
HOME 정치 행정
백군기 용인시장, 주택 16채 보유…“사실 아니다. 실제 내집 아파트 한 채 뿐”공직자 재산신고 사실 왜곡한 일부 언론 보도에 해명

“주택 16채를 보유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 내가 실제 보유한 것은 아들과 공동명의로 된 아파트 한 채 뿐, 나는 이제까지 공직자의 본분을 한시도 잊지 않았습니다. 부디 사실에 입각해 신중히 보도해주기를 바랍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28일 자신이 16채의 주택을 보유했다고 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해명 자료를 내고 “전혀 사실이 아니며, 내가 실제로 보유한 아파트는 아들과 공동명의로 된 한 채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백 시장은 이날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재산신고 내용 중 “약 10평 전후의 소형 원룸형 연립주택 13가구는 사별 후 재혼한 부인과 부인 소생 아들 공동소유로 아들이 3분의 1, 재혼한 아내가 3분의2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백 시장은 같은 처지의 사별한 현 부인과 재혼했는데, 부인이 재혼 전 단독주택을 소형 연립주택으로 재건축한 뒤 임대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백 시장은 또 본인과 자녀 앞으로 “3채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아파트는 실제 2채이며, 이 중 하나는 사별한 전처와 공동으로 소유했던 것으로 아내 지분을 아들이 상속해 현재 아들과 공동명의로 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나머지 한 채에 대해 백 시장은 “분가해 고지할 의무가 없는 장성한 딸의 아파트를 함께 신고했을 뿐, 내 지분은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백 시장의 장녀는 77년생으로 이번에 은평구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신고했다.

백 시장은 “나는 이제까지 공직자의 본분을 한시도 잊지 않았다”며 “부디 사실에 입각해 신중히 보도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