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20:00
HOME 경제 금융·부동산 도정소식
도, 中企 자금 수요 대응 위해 육성자금 1천 2백억 추가확대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의 자금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중소기업 육성자금’ 규모를 1천 2백억 원 증액 한 1조 9천2백억 원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당초 도는 ‘2018년도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총 1조 5천억 원으로 ‘운전자금’ 7천억 원과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 8천억 원 규모로 운용해왔다.

이후 급변하는 경제상황 속 도내 중소기업들의 자금 수요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올해 7월부터 ‘창업 및 경쟁력 강화자금’을 기존 8천 억 원에서 1조 1천억 원으로 확대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최근 최저임금 확대,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기업들의 자금 수요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운전자금’을 기존 7천 억 원에서 1천 2백억 원을 늘린 8천 2백억 원으로 추가 증액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이다.

도는 증액된 운전자금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인건비, 원부자재, 물품구입비, 창업자금 등에 필요한 자금을 수혈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추석명절을 앞두고 도내 중소기업의 일시적인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2018 추석절 특별경영자금’을 당초 2백억 원에서 4백억 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자금 신청기간은 확대 시행일로부터 자금소진 시까지 운용하며, 자금이 소진되면 지원이 조기에 종료될 수 있다.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은 온라인 자금관리 시스템(g-money.gg.go.kr) 또는 경기신보 20개 지점(대표번호 1577-5900)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