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0 월 15:57
HOME 교육/체육 교육일반
용인교육지원청, 과학대회의 최우선 가치는 협력적 문제해결력

경기도용인교육청(교육장 홍기석)은 5월 10일, 5월 12일에 성지초ㆍ성지중에서 용인 관내 초ㆍ중ㆍ고 학생 약 720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26회 경기도학생과학탐구올림픽 용인예선대회와 제36회 경기도청소년과학탐구대회를 개최했다.

제26회 경기도학생과학탐구올림픽 용인예선대회는 과학탐구 실험대회로 2인 1팀으로 초6학년 53팀, 중2학년 40팀이 참여하여 협력적으로 문제를 해결하였다. 학생들의 실험 주제는 초등학교는 색의 밝기와 열 흡수량의 관계를 알아보고, 중학교는 ‘나만의 간이온도계’를 만드는 것으로 진행됐다.

제36회 경기도청소년과학탐구대회는 2인 1팀으로 융합과학 137팀, 과학토론 128팀이 참여하였는데, 융합과학의 주제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날씨에서 ‘우리 학교 실내 놀이터 모형 제작하기’로 방안대지를 활용하여 학생들이 협력적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또한 과학토론의 논제는 ‘통일에 대비한 합리적인 DMZ 개발방안’, ‘빅데이터 활용의 문제점’, ‘냉동 인간의 부활은 가능한가?’로 팀별로 논제를 분석하고 자료를 분석 및 해석하며 역할분담을 통해 발표를 진행해 나갔다.

용인교육지원청 과학담당자는 2018년 모든 과학대회에서 순위로 서열화된 표창을 하지 않고, 기준에 부합되는 참가팀 모두에게 인증서를 부여하여 학생들이 경쟁보다는 협력하여 문제를 해결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성장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고 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학생과학탐구올림픽 대회에 참가한 한 학생은“실험이 너무 재미있고, 친구와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이 기쁘고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홍기석교육장은 “미래를 대비하는 실생활 중심의 다양한 과학활동에서 무한한 상상력을 키울 수 있다.”고 참여한 학생을 격려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