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2 화 14:51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용인시, 산사태 위험지역 5곳에 예방공사

용인시는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올해 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산사태 위험이 있는 지역 5곳에 예방공사를 한다.

이는 집중호우 등으로 갑작스럽게 산지가 붕괴되거나 토사가 유출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사전에 예방조치를 하는 것이다.

사업대상지는 처인구 이동읍 묵리 438번지 외 3곳과 모현읍 초부리 90-7번지 등이다. 시는 이들 공사를 16일 시작해 7월말까지 마무리 할 예정이다.

이들 지역에는 산지 붕괴나 토사 유출 등을 막을 수 있도록 경사면이나 계곡부에 사면보호시설이나 계류보전시설을 설치한다.

한편 시는 산사태 위험 지역을 순시로 순찰하고, 위험 고조시 주민들에게 대피방송이나 문자메시지를 발송하는 ‘산사태 위험 예․경보시스템’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산림재해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산사태 위험이 있는 지역을 정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