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2 화 14:51
HOME 정치 정치일반
민주당 선대인 용인시장 예비후보 “당의 결정 수용…지방선거에 최선 다할 것”수 십여명 지지자들 함께한 자리에서 기자회견 통해 입장 표명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장 후보 경선에 나가지 못하고 컷오프 된 선대인 예비후보가 20일 용인시청에서 수 십여명의 지지자들이 함께한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선대인 예비후보는 “지난 이명박-박근혜정부 시절 그 누구못지 않게 가열차게 싸우다 ‘경제판 블랙리스트’로 찍혀 KBS 아침마당에서 중도하차하고 또 지난 총선과 대선에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했으며, 문재인정부의 부동산정책에 대해 기득권언론의 공격으로부터 방어하는데 앞장서 일해 왔다.”며 “이런 부분들에 대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 예비후보는 “하지만 당의 공식적인 절차에 따라 결정이 나온 만큼 이를 따르겠다”면서 “다만 다음에 공직후보로 나서게 된다면 저의 공과에 대해 좀 더 균형 잡힌 평가와 시민들의 뜻과 유리 되지 않은 결정을 내리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용인시장이라는 자리가 탐나서가 아니라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고, 힘겨워하는 시민들에게 힘이 돼줄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싶어 시장선거에 도전했다”며 “이제 제가 직접 그 권한을 행사할 수는 없게 됐지만, 앞으로 민주당 용인시장 후보가 되는 분께서 제 뜻을 잘 받아 안아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선 예비후보는 “특히 제가 용인시장 선거에 출마하게 된 직접적인 계기가 됐던 지역의 난개발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 주길 바란다”면서 “그런 분이라면 저는 백의종군 자세로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용인시장 선거뿐만 아니라 도움이 된다면 용인지역 시도의원 선거와 도지사 선거에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주장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