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2 일 20:27
HOME 기획/특집 기자수첩
용인 넘치는 민주당 후보 검증이 아쉽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되는 더불어민주당 공천심사를 둘러싸고 잡음이 흘러나온다.

민주당 경기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지방선거 출마후보자 공모를 지난달 27일 마감하고 현재 서류심사와 기초·광역의원 후보자 면접심사를 마치고 7일부터 기초자치단체장 후보자 면접심사를 거친 뒤 현재 내부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6ㆍ13 지방선거를 60여 일 앞두고 각 당이 공천 후폭풍에 시달리는 등 선거판이 달아오르고 있다.

선거판이야 때만 되면 달아오르지만, 여느 선거에 비교해 용인지역 분위기는 많은 차이를 보인다. 무엇보다 달라진 점은 용인에서 민주당 후보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후보 기근에 시달리는 ‘격세지감’을 연출하고 있다.

후보가 넘쳐나면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행복한 아우성을 지르고 있다. 하지만 큰 아쉬움이 있다. 민주당으로 대거 몰린 후보들에 대한 검증 시스템이 취약하다. 민주당에 공천신청서를 낸 후보들 가운데 전과자를 비롯 간부시절 불륜으로 문제를 일으킨 후보도 있다.

민주당 후보들이 어느 날 갑자기 사상과 이념이 진보화된 것으로 보는 유권자들은 많지 않다. 이들 대다수는 과거 한국당(구 한나라당) 등 보수 진영에 몸담고 있다가 정치적 토양 변화에 따라 당선이 유리한 정당으로 ‘좌향좌’ 했다는 분석이 설득력이 있다. 이른바 ‘철새 정치인으’로 분류되는 후보가 많다는 의견도 많이 있다.

문제는 이들 가운데 다수가 과거 보수당에서조차 후보 자격 미달로 분류된 이들이라는 것이다. 이런 우려스러운 현실에 반해 민주당은 이런 후보들에 대한 검증 시스템을 제대로 보유하고 있지 않아 걱정은 배가 된다.

정치인으로 기본 자격을 갖지 못하거나 파렴치 전과를 가진 이, 도의적으로 출마를 해서는 안 되는 이들까지 합세하면서 민주당의 후보들이 재수 좋게 유권자의 선택을 받을지도 모른다. 유권자들은 절대적 선택보다는 상대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당에서 필터링을 잘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용인시민 선택의 걸림 막 역할을 제대로 못 해준다면 ‘촛불혁명’보다 더 무서운 ‘시민의 저항’과 직면함은 자명한 일이다. 당에만 걸림을 기대하기에는 시간적인 여유가 부족한듯하다. 결국은 유권자의 몫으로 남는다. 6ㆍ13 선거에 출사를 던진 민주당 후보들의 올바른 검증을 요구한다.

용인뉴스편집국  temp@temp.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뉴스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