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8:44
HOME 정치 행정
용인시의회, 흥덕역 설치 '안갯속'…4월 임시회서 존‧폐 결정시의회, 용인시의 ‘선결처분권’ 표결 처리할 예정

용인시가 지난달 시의회 동의 없이 국토교통부에 접수해 논란이 되면서 고시된 '인덕원~수원 복선전철 흥덕역 설치‘ 사업이 여전히 안갯속이다.

시의회는 지난 11일 오전 월례회의를 열고 마지막 회기인 임시회를 오는 25일부터 30일까지 6일간 열기로 결정했다. 이번 임시회에서 흥덕역 설치에 대한 시의 선결처분권을 표결 처리할 예정이지만, 그 결과에 대해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다.

앞서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용인시가 1500억원에 달하는 흥덕역 설치비를 시 예산으로 집행하는 것에 동의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동의안에 대한 심사 자체를 두 차례 보류했다.

흥덕역 신설은 국토부 예비타당성조사에서도 비용편익비(B/C)가 0.65로 나타나 국비 지원을 받을 수도 없는데, 흥덕이라는 특정지역에 시민의 세금을 과다 집중하는 것에 대해 논란이 있고, 국·도비 확보 방안이 추가로 마련돼야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다보니 용인시는 국토교통부에 협약서 제출 시한인 3월 14일 긴급회의를 열어 시의회 동의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집행부 직권으로 국토부와 협약을 강행했다.

시의회는 6일간 열리는 이번 임시회에서 흥덕역 설치에 대한 용인시의 선결처분권이 상임위원회인 도시건설위원회에서 심의하지 않고 30일 열리는 본회의에 상정돼 표결 처리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의회의 한 의원은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표결로 찬·반 결과에 따라 흥덕역의 존폐 운명이 갈릴 것으로 보이는데 결과는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용인시의 앞날을 위해 각자 의원들이 많은 고민을 하고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