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17:03
HOME 기획/특집 기고
용인뉴스 창간 11주년을 맞으며...

“앞만 보고 달려오다 보니 어느덧 창간 11주년을 맞이했으며 11년만에 용인지역신문 최초로 신문사 사옥을 갖게 되었습니다.”

용인뉴스가 흔들림 없이 11년간 언론의 정도를 걸을 수 있었던 것은, 진실을 향한 지역신문의 외로운 행보에 익명의 이름으로 격려해 주신 시민과 애독자 여러분의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급변하는 사회와 넘쳐나는 미디어 홍수 속에서도 굳건히 자리를 지켜왔으며 시민과 함께 권력을 감시하고 세상의 소외되고 어두운 곳을 비추어 그 음지를 하여금 양지를 지양하게 하는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고자 힘써왔습니다.

11주년을 맞은 용인뉴스 가족 모두는 경건하게 옷깃을 여미고 새 시대가 요구하는 신문의 기능과 역할, 새 역사가 강조하는 신문인의 사명과 책임이 무엇인가를 다시 한 번 숙연하게 되새기면서 조심스럽게 제 2의 첫발을 다시 내딛습니다.

지역 언론사는 운영 자체도 어렵지만 정론을 펼쳐나가는 것 또한 쉽지가 않으나 올바른 소식을 시민에게 전하는데 촛점을 맞추고, 날마다 용인 곳곳을 누볐습니다.

그동안 본보는 소외계층이나 어려운 이웃에 대한 봉사활동, 용인시 안에서 보듬고 함께 살아가는 서로를 모르던 이웃들, 우리를 위해 어느 사이엔가 진행되고 있는 좋은 정책들을 실시간 뉴스의 장점을 살려 가장 빠른 뉴스로 전하려고 노력을 기울이며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데 일조하였습니다.

용인뉴스는 페이퍼신문으로 자리잡고 더욱이 용인일보는 온라인에서 역시 발 빠른 보도로 독자들을 만족시키고 있어 용인 최고의 인터넷신문으로 자리잡고 또한 월간 라이프 투데이는 지역 곳곳을 찾아다니며 생생한 생활상을 조명하면서 열심히 뛰고 있습니다.

용인시민 여러분, 본보는 창간 이후 용인지역 최고의 로컬뉴스(ldcal news)를 지향하며 유익한 정보를 많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사회 고발성 기사 등 더불어 살아가는 밝은 지역사회 건설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늘 부족하다는 자성의 소리를 하는 것은 더욱 독자들에게 다가가 독자와 함께 공동으로 제작 하는 신문으로 가기위해 용인뉴스의 일백여명의 시민기자와 함께 독자여러분의 협조가 절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자들이 동분서주 취재활동을 벌여도 골목 속속들이 정보를 얻기에는 결국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본지는 지면제작에 독자들의 참여폭을 극대화하고자 ‘독자란’을 크게 늘려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지역사회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가 하는 언론의 순기능에 역량을 집중할 것입니다.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시민과 함께 방향과 방법을 모색하는 언론지 역할에 충실할 것입니다. 지금까지 지향해 온 홍보와 고발성 기사 등 이외에 시민의 삶속으로 직접 찾아가는 언론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이제 본지는 창간 11주년을 맞아 독자들의 관심어린 비판과 충고를 겸허하게 귀담아 들으며 늘 독자의 의견을 존중하고 충실히 방영하는 신문이 될 것을 약속합니다. 용인 발전을 모든 사안에 대한 감시와 견제 기능을 소홀히 하지 않고 정론직필로써 용인 최고의 지역신문이 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애독자 여러분, 지난 11년을 달려왔듯 앞으로 더 긴 세월 여러분들과 함께 열심히 뛰어 가겠습니다.

여러분과 함께 도약의 새 역사를 펼쳐 나가려는 용인뉴스를 계속 지도편달의 채찍을 주시고 격려의 박수를 보내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런 여러분들 곁에 용인뉴스도 늘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용인뉴스 대표 박경국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