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토 04:57
HOME 정치 행정
용인시, 올해 공공비축미 932.4톤 매입한다지난해보다 244.8톤 늘려 다음달 9일까지
쌀 풍작으로 쌀값 하락 우려돼 수매량 추가 확보

용인시는 자연재해 등 비상시에 대비하는 공공비축미를 지난 11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지난해(687.6톤)보다 244.8톤 늘어난 932.4톤(40kg짜리 2만3,311포대)을 매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쌀 풍작으로 쌀값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농업인을 위한 적극 행정으로 수매량을 추가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매입대상은 산물벼(추청)와 포대벼(추청) 단일품종이다.

농가에서 수확한 상태 그대로인 산물벼는 오는 31일까지 604.4톤(40kg짜리 1만5,111포대)을 매입한다. 이동·남사지역은 이동DSC(건조저장시설, 이동면 화산리)에서, 그 외 지역은 용인통합RPC(미곡종합처리장, 원삼면 맹리)에서 매입한다.

또 농가에서 수분 13~15%로 건조한 포대벼는 다음달 8~9일 용인통합RPC에서 328톤(40kg짜리 8,200포대)을 매입할 예정이다. 단, 건조 상태가 불량한 경우 매입하지 않는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우선지급금을 주지 않고 내년 1월쯤 매입가격이 확정된 후 확정 금액을 일시에 지급한다. 다만 산지 쌀값 동향 등을 감안해 11월중 중간정산 지급여부와 지급수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농업인 소득보전을 위해 공공비축미 추가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