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2 수 10:15
HOME 경제 경제일반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옐로카펫’확대용인시, 지난해 초등학교 7곳 이어 올해 10곳 설치

인시는 어린이들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설치한 ‘옐로카펫’을 올해 초등학교 10곳에 오는 13일까지 추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경기도에서 처음으로 삼가초등학교 등 7곳에 옐로카펫을 설치해 교통사고 예방에 도움이 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옐로카펫은 학교앞 횡단보도에 노란색 알루미늄 스티커와 동작감지 태양광 램프를 설치해 어린이나 보행자가 운전자들의 눈에 잘 보이도록 한 안전시설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주관으로 올해 사업비 1억원은 삼성전자DS부문이 전액 후원한다.

이번에 옐로카펫이 새로 설치될 장소는 용인초등학교를 비롯해 둔전제일초, 왕산초, 용인이동초, 원삼초, 신갈초, 산양초, 어정초, 독정초, 용인한빛초 등이다.

정찬민 용인시장도 9일 옐로카펫이 설치되는 용인초등학교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함께 시설물 설치를 도왔다.

정 시장은 “우리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옐로카펫이 어린이들의 안전보행을 유도하는 등 교통안전에 크게 증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는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