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2 화 15:44
HOME 기획 기획
‘퇴행성 척추증과 척추관 협착증 증상과 치료’
박선구 원장(러스크병원 재활의학과 전문의 겸 리우올림픽 대한민국선수단 주치의)

갑순씨의 어머니는 허리가 굽고 걸을 때 다리가 저려 조금 걷다가 앉아 쉬어가야 합니다. 요즘은 증상이 심해져 밤에도 똑바로 눕기가 힘들어 옆으로 허리를 구부려 누워야 하고 다리가 저립니다.

갑순씨의 어머니의 경우 척추관협착증의 증상으로 이는 퇴행성 척추증과 동반해서 오는 허리 통증의 대표적 질환입니다. 주로 50-60대에 시작하며 나이가 들수록 많이 나타나게 되는데 젊어서 허리를 많이 쓰는 일에 종사하거나, 넘어져서 또는 골다공증으로 여러 요추가 압박골절로 무너져 있을 때 생기게 됩니다.

특진적인 증상으로는 평소에 걸으면 골반과 다리가 저리고 허리가 아팠다 안 아팠다 하는 것입니다. 전에는 잘 걸어 다니던 거리를 다리가 저려 자꾸 쉬어 가게 되고, 심한 경우 5분정도만 걸어도 쪼그려 앉아서 쉬어야 할 정도가 되기도 합니다.

밤에 똑바로 눕기가 힘들고 새벽이나 아침에 종아리에 쥐가 나고 저립니다. 아침에 일어나려면 허리가 굳어 일어나기가 힘듭니다. 오후가 되면 다리가 무거워지고 허리를 펴면 심해지고 숙여야 편해지는 증상이 반복됩니다.

진단은 X-Ray와 MRI로 할 수 있는데 정상적으로는 타원형인 척추의 관이 오목한 역삼각형으로 변해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는 황색인대가 두꺼워져 생긴 것으로 어떠한 치료로도 좋아지지 않을 경우 수술로 이 황색인대 등 척추공을 좁히고 있는 원인을 제거하게 됩니다.

치료는 초기의 경우 주로 먹는 약과 물리치료로 하며 증상이 심한 경우 허리나 꼬리뼈를 통한 주사치료와 도수치료, 운동치료 등으로도 증상을 좋아지게 할 수 있습니다.

척추관협착증은 한 개의 척추이상으로 오는 질환이 아니고 척추전방전위증이나 여러 개의 척추이상과 복합되어 오는 만큼 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는 여러 후유증을 동반하게 됩니다. 그런데 요즈음은 여러 간단한 시술법과 운동치료 등이 많이 발달하여 환자분들의 시름을 덜어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항상 강조하는 것이지만 반드시 조기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하겠습니다.

구명석 기자  gms75@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